서울대 분자의학및바이오제약학과 김성훈 교수 "제25회 호암상 수상" > News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About us
Education
Research
News
Notice

News
서울대 분자의학및바이오제약학과 김성훈 교수 "제25회 호암상 수상"
04-08-15 Hit 1,028

생체 단백질 합성 효소 연구 … 암치료 새 기술 찾아
의학상 김성훈 박사
 


 

84739198c7c98fb87de98f9a92b83d4c_1467698

 

세계 최고 바이오 의과학자 중 한 명으로 단백질 합성효소 기능연구에 매진해 암치료의 새로운 방법을 찾은 인물로 평가받고 있다. 김 박사는 생체 단백질 합성 효소들이 암과 같은 인체 질환에 밀접하게 관련되어 있다는 점을 세계 최초로 규명했다. 생체 단백질 합성 효소가 기존의 단백질 합성 기능 외에도 세포의 증식과 분화, 사멸에 관여한다는 것 뿐만 아니라 인체 내 특정 단백질이 손상된 DNA를 치유하는 것을 밝혔다. 또 다양한 암 억제 신호를 활성화해 암 생성까지 억제한다는 점을 발견함으로써 새로운 항암제 개발 가능성을 제시했다. 서울대-미국 브라운대 박사 출신으로 2001년부터 서울대에서 분자생물학을 연구하고 있다.

호암재단(이사장 손병두)이 1일 2015년도 호암상 수상자를 발표했다.

5개 부문별 수상자는 ▶과학상=천진우(53·연세대 언더우드 특훈교수) 박사 ▶공학상=김창진(57·UCLA 교수) 박사 ▶의학상=김성훈(57·서울대 교수) 박사 ▶예술상=김수자(58·현대미술작가)씨 ▶사회봉사상=백영심(53·간호사)씨가 선정됐다.

시상식은 6월 1일 오후 3시 서울 서소문로 호암아트홀에서 개최된다. 수상자들에겐 각 상금 3억원과 순금 50돈 메달이 수여된다. 호암재단은 시상식에 앞서 다음달 29일과 6월 2일 두 차례에 걸쳐 호암상과 노벨상 수상자 등이 참석하는 ‘제3회 호암포럼’을 연다.

올해로 25회째인 호암상은 삼성그룹 창업주인 호암 이병철 회장의 인재 제일주의와 사회공익 정신을 기리기 위해 1990년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제정했다. 지금까지 총 127명의 수상자에게 199억원의 상금이 전달됐다.


출처 : 2015.04.02 중앙일보(http://mnews.joins.com)


Main Campus Gwanak1 Gwanak-ro, Gwanak-gu, Seoul 08826,Korea Tel82-2-880-8141 Fax82-2-872-0630
Medical Campus Yeongun103 Daehak-ro, Jongno-gu Seoul 03080Tel82-2-740-8923, 8554
Copyright ⓒ 2016 MMBS, SEOUL NATIONAL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