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분자의학및바이오제약학과 졸업생 서진영 연구원, 미국 암학회서 '젊은 과학자상'수상 > News

본문 바로가기

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사이트 내 전체검색
About us
Education
Research
News
Notice

News
서울대 분자의학및바이오제약학과 졸업생 서진영 연구원, 미국 암학회서 '젊은 과학자상'수상
03-22-16 Hit 934

 

서울대 약학대학에서 과학자의 꿈을 키우는 박사과정 연구원이 세계 최고 권위의 암 학회에서 '젊은 과학자상'(Scholar-in-Training)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게 됐다. 

 

84739198c7c98fb87de98f9a92b83d4c_1467699
 

 

서영준 서울대 분자의학및바이오제약학과 교수가 지도하는 '종양 미세환경 연구센터'는 이 센터 소속 서진영(30) 연구원이 다음 달 중순 미국 뉴올리언스에서 열리는 '미국암학회 연례 학술대회(AACR) 2016'에서 이 상을 받는다고 21일 밝혔다.

이 상은 암 연구 분야에서 대학원생, 박사후과정 등을 밟고 있는 연구자가 받을 수 있는 가장 권위 있는 상으로 손꼽힌다.

미국암학회 연례 학술대회에는 전 세계의 임상 전문가 2만여 명이 모여 새로운 연구 성과를 발표하고 의견을 교환한다. 연례학술대회는 매년 4월 미국 주요 도시에서 열린다.

서진영 연구원은 '종양섬유아세포에서 분비되는 FGF2 물질을 통한 암세포의 증식'이라는 연구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기존 암 연구는 암세포 자체에 대한 치료에 집중하느라 암세포 주변의 미세한 환경을 고려하지 못한다는 한계가 있었다. 이런 방식으로 개발된 치료제는 종종 내성을 초래하고 재발을 막지 못했다.

최근에는 암세포와 그 주변의 정상세포의 상호작용 환경까지 연구하는 '종양 미세환경' 쪽으로 암 연구의 흐름이 바뀌고 있다. 서 연구원은 종양 미세환경에서 중요한 구성요소인 '섬유화 세포'가 유방암세포의 증식에 미치는 영향을 규명했다.

서 연구원은 "아직 얼떨떨하지만 기쁘다"며 "이렇게 큰 상을 받게 된 것은 처음인데 제가 잘해서 받는다기보다 연구 지도를 잘해 주신 교수님 대신 상을 받게 된 것 같다"고 겸손해했다.

서 연구원을 지도한 서영준 교수도 "내가 상을 받는 것보다 제자들이 받는 것에 더욱더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서 교수는 또 "서진영 학생은 박사 과정을 시작하면서 이전에 다루지 않던 분야를 다루게 돼 연구 초기에 고생을 많이 했다"며 "시행착오를 겪으면서도 꿋꿋하게 자기 할 일을 마치는 모습을 보면 침착하고 차분하면서도 강단이 있다"고 칭찬했다.

서 교수는 서 연구원 등 제자 3명과 이번 학회에 동행할 예정이다.

한편 서 교수가 지도하는 종양 미세환경연구센터는 지난해에도 젊은 과학자상 수상자를 배출한 바 있어 올해 2년 연속으로 경사를 맞이하게 됐다. 




 

 


Main Campus Gwanak1 Gwanak-ro, Gwanak-gu, Seoul 08826,Korea Tel82-2-880-8141 Fax82-2-872-0630
Medical Campus Yeongun103 Daehak-ro, Jongno-gu Seoul 03080Tel82-2-740-8923, 8554
Copyright ⓒ 2016 MMBS, SEOUL NATIONAL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